VMware, 서울시에 서버 가상화 솔루션 공급으로 그린 데이터센터 구축 지원

  • 서울특별시, 서버 가상화를 통해 300대 서버를 35대로 통합, 서버 수 88% 절감
  • 상면 공간, 전력 비용 절감으로 그린 데이터센터 구현… 향후 클라우드로 확대할 것

서울 - 2013년 9월 9일 – 가상화 및 클라우드 솔루션 부문 전 세계 리더인 VMware Korea(지사장: 유재성)는 그린 데이터 센터 구현과 신속한 장애 복구 환경 구현을 위해 추진한 서울특별시 서버 가상화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밝혔다.

VMware는 2009년부터 서울특별시에 단계적으로 가상화 프로젝트를 추진, 현재 35대의 서버에서 300 여개의 가상 서버를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물리적인 서버의 숫자가 88% 줄어든 수치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데이터센터 내 상면공간의 부족을 해결하고, 장애 발생 시 운영체제 및 애플리케이션의 재설정을 신속화하여 보다 신속한 대 시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추진되었다.

이에, VMware는 ‘vSphere’와 ‘vCenter’를 사용해 이중화 환경 구축과 함께 에너지 절감과 빠른 장애 복구에 중점을 두어 가상화 구성을 진행한 결과, 물리적 서버 환경에서 통상 4일 가량 소요되던 장애 복구 기간이 1일 이내로 줄어드는 등 비즈니스 민첩성이 크게 향상되었다. 즉, 물리적인 서버 운영과 비교 시 서버 장애 복구 시간이 75% 이상 단축되었고, 데이터센터의 상면 유지비용 및 전력 비용을 절감하는 효과를 얻게 되었다.

현재 서울특별시에서 사용하고 있는 이메일, 공무원용 행정 애플리케이션, 웹, WAS 등 윈도우 서버에서 운영되고 있는 애플리케이션 대부분은 가상화 환경에서 운영되고 있다.

서울특별시는 이번 가상 서버 도입이 그린 데이터센터 구축과 신속한 장애 복구라는 본래 도입 목적을 달성한 것으로 평가하고, 향후 일선 공무원들의 업무 생산성 향상을 위해 가상 서버 및 클라우드 도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VMware Korea 유재성 지사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서울특별시가 추진 중인 에너지 절감 시책 및 대국민 서비스와 직결되는 장애 복구 시간 단축에 서버 가상화 기술이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대국민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공기관들의 생산성과 비용 절감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선도적인 가상화 솔루션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