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ware, 제천시청의 가상화 솔루션 구축으로 그린행정 일궈  

•   VMware, 함께 충청북도 최초의 가상화 도입과 전국 지자체 최초의 정보보호 서버 가상화 구축에 성공

•  VMware vSphere 도입으로 연간 어린 소나무 1 4 그루를 심는 이산화탄소량 감소해

서울 -2011 11 7 데스크탑에서 데이터센터, 클라우드에 이르기까지 가상화 솔루션 부문의 전 세계 리더인 VMware Korea(지사장: 윤문석)는 중부권 최대의 물류, 교통, 교육의 중심 도시 충북 제천시의 IT인프라 개선을 위해 가상화 솔루션을 성공적으로 구축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국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20대의 정보보호 서버를 3대로 통합 구축하는 정보보호 시스템 서버 가상화 사업으로서, 제천시청은 그린 IT 환경의 구축과 함께 대시민 서비스를 고급화하고 안정화할 수 있는 IT 환경을 갖추기 위해 VMware의 솔루션을 도입, 3개월 간의 가상화 구축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  

제천시는  ‘친환경 성공경제도시’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 IT 인프라가 뒷받침 되어야 한다는 내부 공감이 형성되어 있었다. 중장기적 관점으로 봤을 때, 하드웨어 증설이 미봉책이라는 시각도 많아 가상화 및 클라우드 인프라에 더욱 적극적이었다. 이는 담당자들이 ▲하드웨어 구입 비용 ▲ 서비스제공 속도 ▲ 소프트웨어 설치▲ 전력소비▲ 데이터센터의 상면 부족▲ 데이터센터 온도 상승을 막기 위한 항온항습기 가동 전력 등의 문제가 IT인프라를 악화시킨다는 것에 대한 충분한 이해가 있기에 가능했다.  

VMware는 제천시 가상화 구축 프로젝트를 시작하면서, VPN 등 네트워크 운영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는 정보보호서버들을 분석하여 운영현황과 필요자원을 조사한 후 VMware의  vSphere 4 를 통해 서버 가상화 작업을 단행했다. 그 결과 3개월에 걸쳐 기존 20대의 서버를 신규 3대의 서버로 통합하는데 성공했으며, 제천시가 목표했던 ▲자원의 공동 활용 ▲ 예산절감 ▲ 친환경 성공경제도시에 걸맞은 IT 인프라 구축을 성공적으로 달성했다.    

예산절감 - 유지보수비 전력 감소

기존의 제천시청의 20대의 서버는 각각 다른 업무를 하며 유휴 자원이 있어도 활용도가 낮았지만, 현재는 가상 서버로 하드웨어 자원을 유연하게 배분하여 최대한 활용할 수 있게 됐다. 또한, 하드웨어 자원의 감소로 이에 수반됐던 전력 비용, 데이터센터 상면비용 등 관련 유지보수비용이 크게 감소됐다.

업무환경개선 - 업무집중도 향상

업무환경도 크게 개선됐다. 가상화 솔루션 도입 전에는 업무 담당자가 시스템을 도입하기 위하여 직접 추진해야만 했던 서버 도입∙통신실 입주 문제 등을 일일이 조율해야 하는 부담이 없어졌다. 클릭 5번 만으로도 서버생성이 가능해져, 아파트를 재건축하여 추가적인 입주를 기다리고 있듯이, 서버 신규도입의 필요가 없어졌기 때문이다. 또한, 이전에는 장비가 늘어남에 따라 비좁은 통신실에서 넓은 곳으로 이전해야 했지만, 가상화 통합 이후에는 상면비용의 부담이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 즉, IT 자원 확보 등을 위해 분산될 수 밖에 없었던 직원들의 업무 범위가 본연의 자리를 잡고, 조직의 전반적인 업무효율이 향상되는 성과를 얻었다.    

이산화탄소 감소 - 소나무 1 4 천그루를 심는 효과

마지막으로, 제천시의 이산화 탄소 발생량이 현저하게 감소했다는 괄목할 만한 성과도 얻어냈다. 이전에는 연간 52,403kg의 이산화탄소가 발생됐던 반면, 올해 17대의 서버를 단 3대로 통합하면서 13,788kg, 즉 74% 가 절감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 이산화탄소 감소량은 연간 어린 소나무 1만 4천 그루를 심는 효과와 같다.  

이번 가상화 환경의 성공적인 구축을 계기로 제천시청은 클라우드 서비스의 도입에 대해 심도 있게 검토하고 있다. 이는 모바일 환경이 보편화 되면서, 시민들의 클라우드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고 보고 있기 때문이다.  제천시청은 추후 빠르고 원활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하여 본격적으로 클라우드 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이며 이에 관련해서 VMware의 솔루션을 검토 중이다.  

제천시청 홍보전산과 이근덕 과장은 이번 서버가상화 “운영효율성의 증대를 통해 녹색정보화를 구현하는 것이 제천시의 목표다. VMware 도입을 통해 비용이 성공적으로 절감되었고 인력 투입 대비 효율이 개선되었으며 전력, 상면, 항온항습 등 운영비용이 절감되어 정부 정책과 부합하는 시정 정책을 추진할 수 있어 매우 만족한다”고 평가했다.  

또한, VMware Korea 윤문석 지사장은 “VMware가 전세계적으로 인정받는 공공부문에서의 기술력이 이번 제천시청 프로젝트에서도 발휘됐다”며, “제천시와 같이 기관 내부에서 클라우드와 가상화 등 IT환경을 개선하고자 하는 공감과 의지가 매우 중요하며, VMware는 국내 공공기관들이 그린행정이라는 목표를 달성하는 데에 힘껏 조력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 그림 1_ 제천시청 서버 통합 시스템 구성도 ]

###        

[VMware 소개 ]

VMware(NYSE: VMW)는 전세계적으로 데스크탑에서 데이터센터에 이르기까지 업계 표준 시스템용 가상화 솔루션을 제공하는 글로벌 리더이다. 비즈니스 규모에 관계없이 모든 조직들이 VMware 솔루션을 통해 ▲IT 인프라 투자 및 운영비 절감, ▲ 비즈니스 민첩성 제고, ▲비즈니스 연속성 보장, ▲보안 강화, ▲그린 IT를 실천하고 있다. 2010년 총 매출 30억 달러를 기록하고 현재 2만 5천여 파트너사와 25만 여 고객을 확보하고 있는 등, 전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소프트웨어 회사 중 하나이다. 가상화 시장에서 리더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는 VMware는 지속적으로 기업의 CIO 들이 고려하는 가장 중요한 우선순위에 포함돼 있다. VMware의 본사는 캘리포니아주 실리콘벨리에 위치하고 있다. 보다 자세한 정보는 www.vmware.com/kr 에서 확인할 수 있다.  

•  VMware Korea      
[ 기술 문의 ]

이 효 기술총괄 이사  (02-6001-3893 / 010-8873-5337 / hlee@vmware.com)  

[ 보도자료 문의 ]

 정준경 상무 (6001-3879 / jkjung@vmware.com)  

•  코콤포터노벨리 (KorCom Porter Novelli)              
김세진 차장 (02-6925-1535 / sejin_kim@korcom.com)

윤희수 사원 (02-6925-1537/ hsyoon@korcom.com)  

VMware는 VMware, Inc.의 미국 및 기타 관할 지역의 등록 상표이다. 본 문서에서 언급한 기타 모든 상표나 이름은 각 해당 업체의 상표일 수 있다. 이 릴리스에는 연방보안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예상 전망”이 포함되어 있다. 특정 리스크 요소의 결과 실제 결과는 이 예상 전망에 반영되어 있는 내용과 크게 다를 수 있는데 이러한 리스크 요소에는 다음과 같은 사항이 포함된다. (1) 일반 경제 또는 시장 상황의 불리한 변화, (2) 정보 기술 소비의 지연이나 제한, (3) 인수 및 투자와 관련한 리스크, (4) 가격 압력 및 신제품 도입과 같은 경쟁 요소, (5) 상대적으로 달라지는 제품가 및 구성품 비용 하락 그리고 제품과 서비스 매출량과 혼용, (6) 구성품 및 제품 품질과 가용성, (7) 신제품으로 전환, 고객의 신제품 수용 불확실성, 급격한 기술 및 시장 변화, (8) 불충분하거나 과도하거나 단종된 재고, (9) 전쟁 또는 테러 행위, (10) 고급 인력을 유치하고 보유할 수 있는 능력, (11) 변동이 심한 환율, (12) 기타 일회성 상황 및 이전에 가끔 미국증권거래위원회의 EMC 파일에서 드러나는 기타 중요한 요소. EMC는 이 릴리스 발표 일 이후 어떠한 예상 전망에 대해서도 업데이트를 책임지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