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ware 2012 아태지역 업무환경에 대한 리서치’

한국 직장인 82% ‘스마트 오피스족스마트워크 선진국 발돋움할 것  

 

스마트워크의 새로운 물결BYOD(Bring Your Own Device), 96% 로 아태 최고 기록!

국내 응답자의 40%, “국내 기업 IT 정책이 업무의 효율을 떨어뜨린다”고 평가

 

서울 -2012 3 14 한국이 아태지역에서 모바일 기기 기반의 스마트워크 선진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잠재력이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 직장인 중 개인 모바일 기기를 업무 중에 휴대하는 BYOD(Bring Your Own Device) 비율이 96%로 아태지역 중 1위로 손꼽혔으며, 5명 중 4명이 사무실 외 공간에서도 자유롭게 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상화 및 클라우드 솔루션 부문의 전 세계 리더인 VMware Korea(지사장: 윤문석)는 3월 14일 기자간담회에서 VMware와 에이콘(Acon)이 공동으로 조사한 ‘VMware 2012 아태지역 업무환경에 대한 리서치(The New Way of Work Study) 를 발표하고, 이와 같이 한국의 스마트워크 현황을 진단했다.

이번 보고서는 VMware와 아시아에 특화된 리서치를 수행하는 에이콘(Acorn)이 약 두 달 여 간 아태지역 [1]10개국의 직장인(2,077명)을 대상으로, 개인 모바일 기기의 업무사용에 대한 실태를 조사한 결과다. 한국 응답자는 총 211명이었으며, IT 뿐만 아니라, 연구개발, 인사, 기술, 회계 등 다양한 산업군을 대상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를 통해 한국의 직장인이 스마트폰, 노트북, 태블릿 등 개인 모바일 기기를 아태지역에서 가장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직원들이 모바일 기기를 업무에 활용하는 BYOD(Bring Your Own Device)의 트렌드가 반영된 것으로, 한국 직장인의 96%가 개인 모바일 기기를 회사에 가져온다고 응답했다. 모바일 기기를 통해 사무실 외 공간에서도 업무를 수행한다고 답한 응답자도 82%에 달해, 아태지역 평균치 70%보다 크게 웃돌았다. 또한, 개인 모바일 기기를 업무에 사용하는 이들의 68%가 개인 모바일 기기를 사용하는 것이 업무 효율성을 증진시키고, 더 편리하다고 답해 한국이 스마트워크의 강국임을 나타냈다.

“개인 모바일 기기를 업무에 사용하려는 이유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85%가 본인의 업무를 더욱 효과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라고 답했으며, 개인 모바일 기기를 업무에 활용하는 것이 업무 처리 속도를 높여준다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한편 스마트워크는 기업 인적자원 측면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응답자의 59%는 스마트워크 실행으로 본인의 업무에 만족도를 높인다고 답했으며, 52%(중복응답)는 그들의 기기를 업무에 사용할 때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다고 답했다.

그러나 모바일을 통한 스마트워크의 선진화를 위해서는 효율성, 보안, 정책 등 변화도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 모바일을 업무에 사용하는 비율이 아태지역에서 가장 높았던 반면, 그 효율성 측면에서는 68%의 응답자만이 긍정적으로 답해 아태지역 3위를 차지했다. 더불어 한국 응답자의 40%는 회사 IT정책이 업무의 효율성을 저해한다고 답했다.

VMware Korea 윤문석 지사장은 “한국은 개인 모바일 기기를 업무 중에 휴대하는 비율이 96%로 아태지역에서 가장 높아, 개인용 기기를 통한 업무처리가 매우 활성화 되었음을 알 수 있으며,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스마트워크 환경을 적극 활용하고 있음이 분명해졌다”며, “이제야말로 개인 스마트 기기를 업무에 사용함으로써 일어나는 보안문제와 직원들의 사생활 보호, 업무의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고찰해야 할 시기이며, 스마트워크를 통해 강화된 생산성은 기업들이 그들의 IT 기술과 프로세스를 진지하게 고찰하기 위한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앤드류 더튼(Andrew Dutton), VMware 아태지역 총괄 사장은 “한국이 전세계 클라우드 물결을 아태지역으로 이끌어 올 잠재력을 가졌다고 믿는다”며, “이번 서베이 결과는 아태지역에서 BYOD가 하나의 큰 트렌드가 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어디서나, 어떤 기기로든 일할 수 있는 환경이 부각됨에 따라, 이러한 환경을 지원할 수 있는 클라우드 기술에 대한 수요가 크게 증대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한국은 모바일 기반의 스마트워크 환경에 있어서 본보기가 되는 국가다. 이러한 스마트워크 환경은 직원들의 생산성과 기업의 보안 및 정책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해법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VMware 소개 ]

VMware(NYSE: VMW)는 전세계적으로 데스크톱에서 데이터센터에 이르기까지 업계 표준 시스템용 가상화 솔루션을 제공하는 글로벌 리더이다. 비즈니스 규모에 관계없이 모든 조직들이 VMware 솔루션을 통해 ▲IT 인프라 투자 및 운영비 절감, ▲ 비즈니스 민첩성 제고, ▲비즈니스 연속성 보장, ▲보안 강화, ▲그린 IT를 실천하고 있다. 2011년 기준 37.7억 달러를 기록하고 현재 5만 여 파트너사와 35만 여 고객을 확보하고 있는 등, 전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소프트웨어 회사 중 하나이다. 가상화 시장에서 리더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는 VMware는 지속적으로 기업의 CIO 들이 고려하는 가장 중요한 우선순위에 포함돼 있

있다. VMware의 본사는 캘리포니아주 실리콘밸리에 위치하고 있다. 보다 자세한 정보는 www.vmware.com/kr 에서 확인할 수 있다.

 VMware Korea         

[ 보도자료 문의 ]

이윤성 마케팅 부장 (02-6001-3868 / yslee@vmware.com)  

코콤포터노벨리 (KorCom Porter Novelli)                       

김세진 차장 (02-6925-1535 / sejin_kim@korcom.com)  

윤희수 사원 (02-6925-1537/ hsyoon@korcom.com)

 

VMware는 VMware, Inc.의 미국 및 기타 관할 지역의 등록 상표이다. 본 문서에서 언급한 기타 모든 상표나 이름은 각 해당 업체의 상표일 수 있다. 이 릴리스에는 연방보안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예상 전망”이 포함되어 있다. 특정 리스크 요소의 결과 실제 결과는 이 예상 전망에 반영되어 있는 내용과 크게 다를 수 있는데 이러한 리스크 요소에는 다음과 같은 사항이 포함된다. (1) 일반 경제 또는 시장 상황의 불리한 변화, (2) 정보 기술 소비의 지연이나 제한, (3) 인수 및 투자와 관련한 리스크, (4) 가격 압력 및 신제품 도입과 같은 경쟁 요소, (5) 상대적으로 달라지는 제품가 및 구성품 비용 하락 그리고 제품과 서비스 매출량과 혼용, (6) 구성품 및 제품 품질과 가용성, (7) 신제품으로 전환, 고객의 신제품 수용 불확실성, 급격한 기술 및 시장 변화, (8) 불충분하거나 과도하거나 단종된 재고, (9) 전쟁 또는 테러 행위, (10) 고급 인력을 유치하고 보유할 수 있는 능력, (11) 변동이 심한 환율, (12) 기타 일회성 상황 및 이전에 가끔 미국증권거래위원회의 EMC 파일에서 드러나는 기타 중요한 요소. EMC는 이 릴리스 발표 일 이후 어떠한 예상 전망에 대해서도 업데이트를 책임지지 않는다.

 

[1]한국, 호주, 중국, 일본, 인도,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홍콩, 대만, 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