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서버 가상화로 건설업계 IT인프라 고도화 선도

  • VMware 서버 가상화 구축해 신규 서버 구성 시 준비시간 한 달에서 하루로 획기적 단축, 하드웨어 구매비용과 데이터센터 상면공간 절감, 관리 편의성도 높여
  • 총무, 재무, 개발과 연구, 물류 부서까지 전사적 업무 가상화 기반에서 운영
  • 올해 사내 클라우드 환경 구축해 필요한 IT인프라를 보다 빠르고 원활하게 제공할 것

서울 - 2015년 1월 22일 - 가상화 및 클라우드 솔루션 부문 전 세계 리더인 VMware Korea(사장: 유재성)는 대우건설이 서버 가상화 업그레이드 프로젝트를 통해 IT 인프라 고도화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대우건설은 토목, 건축, 교량, 플랜트 등에 이르는 사업 영역을 갖고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건설기업으로, 거가대로, 강남역 교보타워, 88고속도로, 인천공항공사 등 유수의 프로젝트를 진행한 바 있으며, 글로벌 Top 10 건설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아프리카(나이지리아, 알제리, 모로코, 보츠와나), 중동(이라크, 쿠웨이트, 사우디아라비아)과 동남아시아(말레이시아, 싱가폴, 베트남) 등 해외 시장 공략에 주력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지난 2005년 조립용 서버를 통합하고 노후화된 하드웨어 서버를 교체하기 위해 처음 VMware의 서버 가상화 솔루션을 도입해 3대의 물리적 서버로 22대의 가상머신을 구성했다. 이후, 2012년 가상머신 4대를 추가했고, 2014년 11월 6대의 물리적 서버로 81대의 가상머신을 구축하는 대규모 업그레이드를 진행했다. 업그레이드를 위해 여러 솔루션을 테스트한 대우건설은 리눅스 기반으로 보안패치를 별도로 설치할 필요가 없고, 최적화된 UI(사용자 인터페이스)와 관리 편의 및 기술 지원을 제공하는 VMware vSphere의 재도입을 결정했다.

이번 서버 가상화 프로젝트를 통해 대우건설은 홈페이지와 기기/방화벽 보안, 모바일 음성/영상 컨퍼런스, 대용량 메일, 도서 관리 시스템 등을 포함하는 전사 관리 시스템뿐만 아니라 펌뱅킹, 법인카드, 전자무역, 가상계좌, 전자세금계산서 등 재무 분야 및 모델링, 소음 모니터링 등의 개발/테스트 부서와 배관물량 산출과 자재 재고관리 등의 플랜트 분야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업무를 가상화 기반에서 운영할 수 있게 됐다.

특히 가장 큰 성과는 신규 서버 구성 시 준비시간이 획기적으로 단축됐다는 점이다. 기존에는 시스템 도입이 필요할 경우 구매 예산 신청과 결재, 서버와 네트워크 설치까지 한달 이상 소요되었다. 그러나 추가로 필요한 서버를 구매하는 대신 가상머신을 생성, 배포할 수 있게 되면서 준비 기간이 단 하루에서 이틀 이내로 단축되어 각 부서별 신규 서버 수요에 유연하고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게 됐다.

서버 관리가 한층 쉽고 편리해진 점도 큰 성과다. 중앙 관리 툴을 이용하기 때문에 개별 가상머신의 실시간 성능 모니터링과 헬스 체크, 리소스 할당과 밸런싱 등 전반적인 환경 관리가 용이해졌다. 또한 라이브 마이그레이션과 동적인 자원관리가 가능해지면서 서버 자원을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게 됐고, 로드 분산 등을 위한 다운타임(휴지 기간)이 감소했다. 클라우드 관리 솔루션인 vSOM(vSphere with Operations Management)을 함께 도입한 덕에 향후 더 큰 관리 편의성 향상을 기대하고 있다.

김상돈 대우건설 IT기획팀장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기존 서버, 네트워크 등의 하드웨어나 백업 소프트웨어 구매비용뿐만 아니라 데이터센터 상면공간도 1/3 정도로 줄였다. 또한, 물리적 서버 장애에 대한 이중화와 클러스터링을 통해 보안 수준도 크게 높였다.” 며 “올해에는 전사적인 사내 클라우드 환경을 구축해 필요한 IT인프라를 보다 빠르고 원활하게 제공할 계획” 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유재성 VMware Korea 사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대우건설이 건설업계에서 선도적으로 가상화 인프라를 고도화했다는 측면에서 의의가 크다”면서, “대우건설의 시도와 성공이 비즈니스의 요구에 보다 유연하고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IT 인프라 구축을 고민하는 다양한 산업군의 IT담당자들에게 효과적인 로드맵을 제시할 것으로 믿는다” 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