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서포트, VMware 서버 가상화로 비용은 줄이고 개발 생산성 높여

  • 서버 가상화로 물리 서버 대수 1/2로 줄여… 서버 구입 비용 및 전력 비용 대폭 절감 예상
  • 기술 개발 부서에 서버 제공 시간 1달에서 1일로 획기적 단축… 자유롭고 생산적인 개발 및 테스트 환경 구축

서울-2015년 11월 2일 – 클라우드 인프라와 비즈니스 모빌리티 솔루션 부문의 글로벌 리더인 VMware Korea(사장: 유재성)는 알서포트(대표: 서형수)가 VMware의 서버 가상화 솔루션을 도입해 비용을 절감하고 기술 개발 생산성을 향상시키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세계 최초로 웹과 아이콘을 이용한 원격 제어 시스템의 특허 기술을 상용화한 원격 지원 솔루션 기업인 알서포트는 꾸준히 핵심 기술의 연구 개발에 투자해왔다. 전 세계 6천 여 개 이상의 고객사를 확보할 만큼 회사가 성장하면서 기술 개발 및 테스트 부서의 서버 증설 요구가 커질수록 이를 위한 서버 구입 비용, 구축 공간 확보 및 전기세 부담이 늘어났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알서포트는 올해 6월 성능, 안정성, 시장 인지도 및 사용경험, 풍부한 기술 지원 등에서 우수성이 검증된 바 있는 VMware의 서버 가상화 및 관리 솔루션인 vSphere with Operations Management 6를 도입했다.

알서포트가 서버 가상화 도입으로 얻은 가장 큰 혜택은 비용 절감이다. 이는 기존에 사용하던 50여대의 사내 인프라용 서버 대수를 절반 이상 줄이는 대신 20대 이상의 서버를 가상화 환경에서 운영하게 되었기 때문이다. 이를 통해 가장 큰 고민이었던 전력 소비가 50% 이상 줄었고, 신규로 도입해야 하는 서버 대수가 감소하면서 연간 2 억여 원 가량의 비용을 절감할 것으로 예상된다.

알서포트의 핵심인 개발∙테스트 부서의 생산성이 높아진 점도 큰 성과다. 이전에는 신규 서버 요청 후 공급 기간까지 약 1개월 가량 소요되었지만 서버 가상화 도입 이후 평균 24시간 이내에 가상 서버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이를 통해 물리적인 서버에 대한 제약에서 벗어나 가상 서버를 사용하여 빠른 시일 내에 보다 다양한 테스트 환경을 구현할 수 있는 자유롭고 효율적인 개발 환경을 갖추게 됐다.

IT부서의 인프라 관리 효율성도 향상됐다. 기존에 알서포트가 사용하던 물리 서버 모니터링 솔루션의 낮은 직관성과 한계점에서 탈피해VMware 의 관리 툴인 VMware vCenter를 사용하게 되면서 인프라 모니터링 및 장비 전원 관리 등을 포함해 전반적인 시스템 관리가 쉽고 단순해졌다.

알서포트는 현재 가상화 환경의 안정화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향후 모든 사내 인프라 서버를 가상화 환경에서 운영할 수 있도록 적용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안창규 알서포트 솔루션사업본부 팀장은 “VMware의 가상 서버 솔루션 도입으로 이전에 비해 신규 서버를 만드는 일이 훨씬 수월해졌다.”며 “이를 통해 기존 솔루션의 품질 개선 및 신규 서비스 개발 시도가 신속하게 이루어지고 있어서 매우 만족스럽다.”고 밝혔다.

유재성 VMware 코리아 사장은 “알서포트와 같이 R&D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는 IT 기업들에게 있어 개발 생산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최적의 서버 인프라 환경을 갖추는 것은 매우 중요한 과제가 되고 있다.” 며 “VMware의 서버 가상화 기술은 비용을 절감하면서도 개발 부서의 필요에 대응하는 안정적인 인프라 환경을 쉽고 빠르게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고 말했다.

# # #

VMware Global Inc.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동 159-1, 아셈타워 13층, (우)135-798 / Tel 02-3016-6548 / Fax 02-6001-3899 / www.vmware.co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