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학교, 데스크톱 가상화로 도서관 PC환경 혁신

  • VMware Horizon 데스크톱 가상화 솔루션으로 200대 규모 가상 데스크톱 구축
  • 관리 편의성과 공간 활용도 크게 개선, 소프트웨어 일괄 배포도 쉽고 간편해져

서울 - 2016년 1월 6일– 가상화 및 클라우드 솔루션 부문 전 세계 리더인 VMware Korea(사장: 유재성)는 서울대학교(총장: 성낙인)가 중앙도서관 관정관에 VMware 데스크톱 가상화 솔루션을 도입해 검색용 PC 환경을 크게 개선했다고 밝혔다.

서울대학교는 2015년 2월 중앙도서관 관정관을 새롭게 개관하면서 잦은 하드웨어 장비 및 그래픽카드 등 관련 부품 고장과 소프트웨어 관리의 어려움 등 기존 데스크톱 환경의 문제점들을 개선하기 위해 데스크톱 가상화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기존에 이미 VMware의 서버 가상화 솔루션을 사용하면서 서비스 안정성에 크게 만족하고 있던 학교는 여타의 솔루션을 고려하지 않고 VMware의 데스크톱 가상화(VDI) 솔루션인 Horizon 6를 채택했다. 가상 데스크톱 구축은 2014년 10월에 시작해 5개월여 걸쳐 일반검색실 PC 120대, 교육실 PC 60대, 멀티미디어실 검색용 PC 24대 등 총 204대 규모로 진행됐으며, 이는 관정관 전체 PC 중 약 80%에 해당되는 수치다.

VDI 도입으로 관정관은 공간 활용도와 관리 편의성 면에서 큰 혜택을 누리고 있다. 제로 클라이언트의 도입으로 기존에 하드웨어 장비들이 차지하고 있던 공간이 90% 이상 감소하면서 전력 사용량도 함께 낮아졌고, 소음도 줄어 학생들이 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정보검색을 할 수 있게 됐다. 먼지로 인한 하드웨어 고장이나 부품 오류 발생 건수도 현저히 줄어든 덕에 하드웨어 교체 주기가 길어지고 예비 부품을 살 필요가 없어져 예산을 절감하고 있다.

데스크톱용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의 일괄 배포가 편리해지고 설치 및 관리가 간단해진 점도 큰 성과다. VMware Horizon 솔루션은 단 한 번의 클릭으로 모든 가상 데스크톱 PC에 관리자가 원하는 상태로 소프트웨어를 쉽고 빠르게 설치할 수 있다. PC 오류 발생 시에도 OS 재설치 시간이 1/3 정도 줄어 약 30분 안에 복구가 가능해 졌다.

사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기존과 동일하게 학번을 입력해 가상 데스크톱에 접속하게 하는 등 학생들의 편의도 최대한 고려했다. 학생들이 논문과 리포트 자료를 검색하거나, 인터넷 강의를 시청하는 등 다양한 목적을 위해 관정관을 자주 찾게 되면서 통상 시험기간에는 일반 검색실에 설치된 120대 중 100대가 넘는 83%의 가상 데스크톱 PC가 동시에 사용되는 등 이용량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

박진만 서울대학교 중앙도서관 관정관 서비스팀 실장은 “기존에 사용하던 일반적인 데스크톱 PC에 비해 관련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관리가 매우 쉬워져 관리 비용 절감 효과를 누리고 있다.” 며 “향후 꾸준한 업데이트 및 관리를 통해 최적의 가상 데스크톱 환경을 유지할 수 있게 할 것” 이라며 만족감을 나타냈다.

유재성 VMware 코리아 사장은 “국제적으로도 뛰어난 위상을 인정받고 있는 서울대학교가 IT를 통한 혁신에 관심을 갖고 실제 VDI 구축을 통해 가시적인 성과를 얻어 기쁘게 생각한다.” 며 “데스크톱 가상화가 IT관리자들의 효율성을 높여줄 뿐만 아니라 궁극적으로 실사용자들의 생산성과 편의성을 극대화해주는 기술인 만큼 향후 많은 교육 기관들에서의 도입이 이어질 것으로 믿는다.” 고 말했다.

# # #

VMware Global Inc.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동 159-1, 아셈타워 13층, (우)135-798 / Tel 02-3016-6548 / Fax 02-6001-3899 / www.vmware.co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