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ware AirWatch, ‘엔터프라이즈 모빌리티 관리’ 부문 2년 연속 1위

  • 2015년에 16.5% 시장 점유율 달성, 엔터프라이즈 모빌리티 관리 부문 2년 연속 1위 기록
  • 2015년 업계 평균 성장률 30% 대비 2.8배 높은 84% 성장률 달성
  • VMware의 엔드유저컴퓨팅 전략 효과, 디지털 워크스페이스 구현으로 기업 비즈니스 혁신 도와

서울 – 2016년 6월 3일 – 클라우드 인프라와 비즈니스 모빌리티 솔루션 부문의 글로벌 리더인 VMware (CEO: 팻 겔싱어)는 엔터프라이즈 모빌리티 관리 (EMM) 솔루션인 ‘AirWatch’가 글로벌 IT시장분석기관 IDC가 선정한 EMM 부문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IDC가 발표한 ‘2015년 전세계 엔터프라이즈 모빌리티 관리 소프트웨어 시장 보고서 (Worldwide Enterprise Mobility Management Software Market Shares, 2015)’에 따르면 VMware AirWatch는 해당 분야에서 16.5%의 시장 점유율을 달성해 2014년과 2015년에 1위를 기록했다. 2015년 엔터프라이즈 모빌리티 시장이 평균 약 30% 성장률에 이르는 동안, VMware AirWatch는 약 84%에 해당하는 성장률을 보였다.

IDC는 보고서를 통해 VMware와 AirWatch의 통합이 제품의 시장성장률을 높이는데 한 몫 했다고 분석했다. 또한 작년 VMware의 모바일 디바이스 전용 개인정보관리 솔루션 기업 ‘박서(Boxer)’ 인수가 시너지 효과를 일으켰다고 평가했다. VMware AirWatch의 사물 인터넷 (IoT) 애플리케이션 적용 사례나 VMware의 강력한 글로벌 유통 채널과 파트너 역시 성장을 뒷받침 한 것으로 나타났다.

VMware의 노아 와스머(Noah Wasmer) 엔드유저컴퓨팅 부문 모바일 제품 담당 수석 부사장은 “이번 IDC 보고서는 VMware AirWatch가 성공적인 모빌리티 환경 구현을 위한 최선의 선택임을 보여줬다”며 “VMware의 디지털 워크스페이스 (Digital Workspace) 전략과 전방위 엔터프라이즈 모빌리티 관리 솔루션이 기업들의 비즈니스 혁신을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VMware AirWatch는 한정된 기업 PC 업무를 스마트폰과 같은 모바일 디바이스로 확장하는 것이 특징이다. 따라서 기업은 개인 디바이스와 데이터 센터를 안전하게 아우르는 환경을 구현할 수 있다. 2014년 2월 AirWatch를 인수한 VMware는 올해2월 AirWatch 3.8을 발표해 기업을 위한 디지털 워크스페이스 전략 포트폴리오를 확장했다.

VMware AirWatch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 ( https://www.air-watch.com/ko/)에서 확인할 수 있다.

###

VMware Korea Co., Ltd.

서울특별시 강남구 영동대로 511 아셈타워 13층,
(우) 06164
Tel 02-3016-6500
Fax 02-3016-6501
www.vmware.co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