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ware, vFORUM 2017 성공적 개최

 

  • 국내 최대 클라우드∙가상화 컨퍼런스 성료, 기조연설 및 다양한 세션 통해 주요 IT 비전과 솔루션 제시
  • 던컨 휴엣 VMware 아태지역 총괄 사장, 미래 비즈니스 환경 전망 및 VMware 클라우드 비전 발표
  • 기조연설 후 총 28 개의 세션에서 엔터프라이즈 IT 전문가들이 구체적인 혁신 방안도 함께 공유

서울-2017년 11월 16일- 클라우드 인프라 및 비즈니스 모빌리티 솔루션 부문 글로벌 리더인 VMware Korea(사장: 전인호)가 국내 최대 클라우드∙가상화 컨퍼런스 vFORUM 2017을 11월 16일 삼성동 코엑스 그랜드 볼룸에서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이번 vFORUM은 약 2천명의 IT 업계 관계자 및 고객, 국내외 18개의 후원사가 함께했다.

 

올해 행사는 급변하는 비즈니스 환경에서 기업의 성공적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실현 전략을 중심으로 최신 기술과 IT 트렌드, VMware의 클라우드 비전과 솔루션을 소개했다.

 

기조연설로 행사를 연 던컨 휴엣(Duncan Hewett) VMware 아시아 태평양 지역 총괄 사장은 IT가 곧 비즈니스 경쟁력을 좌우하는 요소임을 강조하며,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중요성 및 기업들이 나아갈 길을 제시했다. 휴엣 사장은 여기서 애플리케이션이 기업이 차별화를 통해 시장 점유율을 높이고 소비자의 경험을 향상시키는데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설명했다. 또한 애플리케이션, 나아가 디바이스를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활용하려면 그 기반이 되는 클라우드 환경을 제대로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VMware의 ‘Any Cloud, Any Application, Any Device’ 비전을 제시했다. 또한 VMware는 파트너십 확대를 통해 고객이 다양한 클라우드 상에서 자유롭게 워크로드를 이동하고 앱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두 번째 기조연설자로 나선 로만 타납스키(Roman Tarnavski) VMware 아시아 태평양 지역 수석 아키텍트는 최근 CIO의 가장 큰 고민 거리로 떠오른 세 가지 요소로 클라우드, 모바일, 보안을 꼽으며 그 해결책으로VMware의 새로운 솔루션들을 소개했다. 또한 다양한 기업과 파트너십을 통해 선보이는 VMware 클라우드 인프라 플랫폼 VMware Cloud Foundation과 강력한 보안 환경을 지원하는 NSX Cloud, 사용자의 모바일 경험을 향상시켜주는 Workspace ONE Mobile Flows 등의 데모를 시연했다.

 

오전 기조연설 후에는 VMware 및 엔터프라이즈 업계 리더들이 참여한 총 28 개의 세션이 ▲디지털 워크스페이스 강화, ▲보안 혁신, ▲데이터 센터 현대화, ▲퍼블릭 클라우드와의 통합 등 4개 트랙으로 나눠 진행됐다. 해당 세션에서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과 관련한 다양한 최신 트렌드 및 기술이 소개됐으며, 이와 함께 삼성전자, 삼성SDS, SK플래닛, 한국인터넷진흥원, 한국동서발전, 강원랜드 등을 포함한 다수의 VMware 고객들이 사례를 발표했다. 이외 별도로 마련된 부스 전시장에서 VMware 뿐 아니라 국내외 파트너사들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 센터, 비즈니스 모빌리티와 관련된 최신 기술들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한편 vFORUM 2017에는 델 EMC, HPE, IBM, ㈜필라웨어, 굿모닝아이텍㈜,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카스퍼스키랩, 엔비디아, 팔로알토 네트웍스, rhipe, Rubrik, SonicWall, 트렌드마이크로, Veeam, 다우기술, 굿어스㈜, ㈜이루인포, ㈜영우디지탈 등 총 18개의 후원사가 함께했다.